장롱·화장대·서랍… 붙박이장 하나로 '끝'

    입력 : 2017.03.15 03:04

    [SPRING & INTERIOR] 스마트한 붙박이장·거실 가구

    현대백화점그룹의 생활문화기업 현대리바트는 2017년 봄·여름 시즌 인테리어 콘셉트를 '플러스(+)프리미엄'으로 정하고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리바트는 침구류부터 옷, 가방 등 보관할 것이 많은 침실을 스마트하게 정리할 수 있는 '노드' 붙박이장을 추천한다. 노드 붙박이장은 다양하게 구분된 수납 모듈을 갖춰 장롱·서랍·화장대·행어를 붙박이장 하나로 해결할 수 있다. 자주 입는 옷은 오픈장에 보관해 바로 꺼낼 수 있고, 칸칸이 구분된 수납장에는 속옷, 양말 등을 구분해 보관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유리 상판이 적용된 데일리장 모듈에는 별도의 아일랜드장 없이 액세서리, 넥타이 등을 한눈에 보기 쉽게 정리할 수 있다.

    현대리바트가 새롭게 선보인 신혼 거실 패키지 ‘모레이’.
    현대리바트가 새롭게 선보인 신혼 거실 패키지 ‘모레이’. /현대리바트 제공
    현대리바트가 새롭게 선보인 신혼 거실 패키지 '모레이'는 '스마트 리빙 패키지' '수납형 거실 패키지' '리빙 라이브러리 패키지' 등 거실 규모나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3가지 모듈로 구성된다. 좁은 신혼집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원하는 이에게는 스마트 리빙 패키지를 권할 만하다. 스마트 리빙 패키지는 공간에 맞게 배치할 수 있도록 거실장·사이드장·장식장 등 다양한 모듈로 구성된다. 2단 파티션 책장을 소파 옆에 배치하면 화분 등 소품을 장식할 수 있고, 수납형 오토만은 뚜껑을 뒤집으면 티테이블 대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더 많은 수납공간을 원한다면 수납형 거실 패키지가 알맞다. 거실장은 일반 거실장보다 높게 디자인해 수납공간을 늘렸고, 도어형·서랍형 수납이 함께 구성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리프트업 테이블은 높이 조절이 가능해 소파에 앉거나 바닥에 앉아서도 사용 가능하다.

    리빙 라이브러리 패키지는 거실을 서재처럼 꾸미고 싶은 이에게 추천할 만하다. 마주보고 앉을 수 있는 대면형 테이블은 가족이 함께 취미생활을 하거나 식사를 할 수 있다. 또한 엔들리스 타입의 책장을 배치하면 답답하지 않고 책은 물론이고 여러 소품들을 여유롭게 배치할 수 있다.

    현대리바트가 신학기를 맞아 선보인 학생용 가구 시리즈 '데이브'도 책상·침대·서랍장 등을 따로 또 같이 쓸 수 있게 다양한 모듈로 구성했다. 이층 침대는 아이들이 어릴 때는 한방에서 이층 침대로 사용하고, 아이들이 성장하면 1, 2층을 분리해 사용할 수 있다. 원목 다리형 책상의 경우 후면판이 없는 디자인을 적용해, 이동성을 높여 공간에 맞게 대면형, 전면형, 2인형 등 다양하게 변형해 사용할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