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권한대행 탄핵 후 첫 국무회의 "국정 안정 관리할 것.. 불법 사전선거운동 철저 단속"

    입력 : 2017.03.14 09:48

    출마 관련 본인 거취는 언급 안해
    대선일 관련 안건 오늘 상정 무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후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4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확정 후 처음 열린 국무회의에서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내부적 분열과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며 “어려움이 가중되지 않도록 국정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국정 안정’이란 평소의 원칙적 입장만 재확인했을 뿐, 이 자리에서 대선 출마와 관련된 자신의 거취에 대해선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또 이날 국무회의에는 대선일을 확정하는 안건이 상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부처에선 이미 대선일 확정을 위한 만반의 준비가 끝난 상황이다. 이를 두고 황 권한대행이 대선일 결정과 자신의 정치적 거취가 연동돼있는 만큼, 그의 고민이 깊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제 19대 대통령 법정선거 기한이 55일여밖에 남지 않았다”며 “행자부 등에선 공정하고 원활한 선거 준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그는 또 검·경에 선거 범죄를 철저히 단속하고, 각 부처엔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립이 훼손되지 않도록 공직기강을 엄격히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