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 대표부 "핵포기 목적이라면 어떤 대화에도 관심없다"

    입력 : 2017.03.14 08:55

    북한이 조선중앙TV를 통해 지난 6일 실시한 4발의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스커드ER 4발이 평안북도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인근 논(畓)에서 거의 동시에 발사되고 있다. 북한은 이 미사일이 주일 미군 기지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TV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는 13일(현지시간) "우리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토록 하는 목적이라면 어떤 종류의 대화에도 관심 없다"고 밝혔다.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과의 양자회담이든, 북핵 6자회담 같은 다자회담이든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의 대화에 열려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차석대사는 기자회견 직후 북한대표부의 조종철 대변인을 통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 적대시 정책을 버리는 것만이 양국 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기본자세"라고 주장했다.

    김 차석대사는 김정남 피살사건에 대해 "이번 사건은 처음부터 끝까지 미국과 한국 정부가 저지른 무모한 행동의 산물"이라면서 "우리의 이미지를 나쁘게 만들고 사회주의 체제의 (이미지를) 끌어내리려는 위험한 정치적 목적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사망자의) 신원이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는데도 한국과 미국 정부는 그가 고독성의 VX 신경물질로 독살됐다고 주장하는 등 근거없이 우리를 비난하고 있다"고 했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을 VX를 제조할 수 있는 나라로 지목하면서 "미국이 한국 내 화학무기 등 (화학무기를) 비축하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며 "그런 물질이 한국에서 반입됐을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미국의 최종 목적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혐오감을 계속 키우려는 것"이라는 주장도 했다.

    김 차석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에 대해 "법적 근거가 없는 것으로, 주권국가의 정당한 권리와 국제관계의 원칙들을 고의로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는 "북한을 핵으로 선제 타격하려는 목적에 따른 실전 연습"이라고 언급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이에 대한 자위권 차원으로 설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