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시 北수뇌부 타격… 美 최신 무인공격기, 그레이 이글 군산에 배치

    입력 : 2017.03.14 03:04

    최신형 무인공격기 MQ-1C 그레이 이글
    /연합뉴스
    북한군 동향 정찰은 물론 미사일 공격도 가능한 최신형 무인공격기 MQ-1C 그레이 이글(Gray Eagle·사진)이 주한 미군 기지에 배치되기 시작했다. 한·미 군 당국은 그레이 이글 중대를 전북 군산 미 공군 기지에 영구 배치하는 절차에 착수했으며, 이 중대는 미 2사단 예하 2항공여단에 배속된다고 13일 밝혔다.

    길이 8m, 날개폭 17m의 중고도 무인기인 그레이 이글은 미국이 이라크·아프가니스탄전에서 알카에다 지도자 암살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했던 프레데터 무인기를 개량해서 만든 것으로, 강력한 비행·정찰·공격 능력을 갖추고 있다. 전천후 야간 감시 정찰 장비를 탑재하고 최고 시속 280㎞, 최대 30시간 비행할 수 있다.

    그레이 이글에는 8㎞ 떨어진 적 전차를 공격할 수 있는 헬파이어 대전차 미사일 4발과 최신형 소형 정밀유도폭탄인 GBU-44/B 바이퍼 스트라이크 4발도 장착 가능하다. 평소에는 최전방 지역 등을 비행하며 북한군을 감시하다가, 유사시 김정은 등 북한 지휘부를 포함한 핵심 표적을 정밀 타격하는 임무에 동원될 수 있다는 뜻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