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안된다"하면서… 中은 한반도 탐지 가능한 레이더 또 배치

    입력 : 2017.03.14 03:04

    탐지반경 3000㎞… 日까지 포함, 사드 레이더보다 3~4배 강력

    한반도 전역을 감시하는 레이더를 이미 가동 중인 중국이 최근 한·일 전역을 들여다볼 수 있는 탐지 반경 3000㎞의 레이더 톈보(天波)를 추가로 설치했다고 청년망 등 중국 매체들이 13일 보도했다. 북한만 감시하려는 한·미의 사드 배치에 대해선 거칠게 보복하면서 정작 중국은 사드 레이더보다 탐지거리가 훨씬 긴 레이더를 계속 확대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1월 네이멍구(內蒙古)에 초지평선(OTH·Over The Horizon) 레이더를 설치했다. 일반 레이더 전파는 대기권의 전리층(電離層·공기 이온층)을 뚫고 나가버린다. 반면 초지평선 레이더가 쏘는 전파(파장 10~60m)는 높이 100~450㎞의 전리층에서 꺾이기 때문에 둥근 지표면을 따라가면서 지평선 너머 3000㎞ 밖의 목표물도 탐지할 수 있다. 사드 레이더(탐지거리 800㎞)보다 3~4배 강력한 레이더인 셈이다.

    지난 1월 중국 네이멍구에 설치된 초지평선(OTH) 레이더 ‘톈보(天波)'
    지난 1월 중국 네이멍구에 설치된 초지평선(OTH) 레이더 ‘톈보(天波)’. /바이두
    중국이 새로 설치한 레이더는 일본 도쿄를 향하고 있어 홋카이도 일부를 제외한 일본 전역과 한반도 전체가 탐지 범위에 들어간다고 청년망 등은 전했다. 초지평선 레이더의 전파는 일반 레이더가 탐지하기 어려운 스텔스기를 포착하는 데도 유용하다.

    미국이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이와쿠니(岩國) 해병 항공기지에 배치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가 중국의 감시망에 들어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중국이 초지평선 레이더를 설치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첫 번째 레이더는 후베이(湖北)·허난(河南)·안후이(安徽) 등 3개 성이 만나는 지점에 세워졌다.

    중국은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의 군사 동향을 감시하기 위해 이미 동북부 헤이룽장(黑龍江)성 솽야산(雙鴨山)에는 탐지거리가 5500㎞에 달하는 신형 레이더를 설치해 두고 있다.



    [키워드 정보] 스텔스 전투기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