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메이 총리, 14일 EU 탈퇴 공식 통보"

    입력 : 2017.03.13 03:03

    FT보도… 13일 英의회 표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테리사 메이〈사진〉 영국 총리는 오는 14일 유럽연합(EU)에 EU 탈퇴를 공식 통보할 것으로 보인다고 파이낸셜타임스 등이 1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협상 개시를 위해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한다는 것이다. 리스본 조약 50조는 회원국의 EU 탈퇴를 규정한 조항으로 이 규정에 따라 탈퇴를 통보하면 본격적인 협상이 시작된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영국 하원과 상원이 13일 메이 총리에게 브렉시트 협상 발동 권한을 부여하는 법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법안이 통과되면 메이 총리는 시간을 끌지 않고 곧바로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할 것"이라고 했다. 일간 가디언은 "메이 총리는 14일 오전 의회에 최근 열린 EU 정상회의 결과를 설명해야 한다"며 "메이가 50조 발동에 이 기회를 이용하려 할 것"이라고 했다.

    EU 측도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EU는 영국의 탈퇴 통보 후 48시간 이내에 협상 가이드라인 초안을 발표할 것"이라며 "협상을 위한 모든 준비 작업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영국이 (이번 주에) 탈퇴 선언을 하면 나머지 EU 27개 회원국은 다음 달 6일 다시 모여 협상 지침에 합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 정보] 리스본 조약이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