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계리서 6차 핵실험 준비 가능성"

    입력 : 2017.03.11 03:02

    북한 전문 美웹사이트 38노스 "갱도 주변서 장비 이동 관측"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장비와 물자 이동 등 6차 핵실험 준비 징후로 보이는 활동이 관측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10일 "북한이 한·미 연합 훈련을 이유로 언제든지 (핵실험 등의) 전략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38노스에 따르면, 지난 7일 촬영된 위성사진 분석 결과 풍계리 북쪽 갱도 주변에서 대형 컨테이너로 보이는 물체들이 식별됐다. 지난달 18일과 21일 촬영된 사진에 찍혔던 장비와 물자들은 어디론가 치워진 상태다. 38노스는 "눈에 남은 흔적을 보면 임시 보관 중이던 장비·물자가 갱도와 건물로 이동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38노스가 언급한 '북쪽' 갱도는 북한이 작년 4·5차 핵실험을 실시한 곳으로 우리 언론에선 '2번' 또는 '서쪽' 갱도로 부른다. 38노스는 "이 갱도 주변에선 (5차 핵실험 직후인) 작년 10월부터 물자·장비의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38노스는 '서쪽'(국내에선 '3번' 또는 '남쪽') 갱도에서 지난달 관찰됐던 광산용 궤도차량이 지금은 보이지 않는다며 "최근 소규모 굴착 작업이 있었음을 시사한다"고 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은 최고 수뇌부의 명령만 떨어지면 언제든 핵실험을 실시할 수 있는 상태"라며 "추가 핵실험을 한다면 이미 준비가 돼 있는 2번 갱도의 일부 '가지 갱도'나 3번 갱도가 다 가능하다"고 했다. '가지 갱도'란 기존 주(主) 갱도에서 옆으로 가지를 친 갱도를 뜻한다.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에 세 갱도를 파 놓았으며, 갱도마다 각기 다른 핵실험실로 이어지는 가지 갱도가 여럿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번 갱도는 1차 핵실험(2006년) 때 쓴 뒤 폐쇄됐고, 2차부터 5차까지 네 차례 핵실험은 2번 갱도 안에서 이뤄졌다.

    외교 소식통은 "미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 검토가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북한은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고자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유혹을 강하게 느낄 것"이라고 했다.

    국책 연구소 관계자는 "올해는 김일성 생일(4월 15일)과 인민군 창건 기념일(4월 25일)이 각각 105주년과 85주년으로 북이 중시하는 '꺾어지는 해'"라며 "한·미 연합 독수리 훈련(4월 말 종료)과 이 기념일들이 겹치는 만큼 어느 해보다 대형 도발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