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반대집회 사망사고 용의자 검거…"경찰버스 탈취해 차벽 들이받아"

    입력 : 2017.03.10 21:05

    경찰이 10일 탄핵 반대집회 참가자인 김모(72)씨를 숨지게 한 사건의 용의자를 긴급 체포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탄핵 반대 집회에서 불법으로 경찰 버스를 탈취해 차벽을 들이받는 과정에서 김모(72)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정모(65)씨를 오후 6시 30분쯤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낮 12시 30분 서울 종로구 지하철 3호선 안국역 인근에서 경찰 버스로 만든 차벽 뒤에 있던 소음 관리차량의 철제 스피커가 떨어지면서 머리를 다쳤다.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긴급히 옮겼지만 오후 1시 50분쯤 숨졌다.

    경찰은 정씨가 경찰 버스를 탈취하고 운전해 차벽을 들이받아, 차벽 뒤에 있던 경찰 소음 관리 차량의 스피커가 떨어지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인근 폐쇄회로TV(CCTV) 등을 분석해 경찰 버스 운전대를 잡고 있는 정씨를 포착하고 수배 전단을 돌려 검거했다.
    10일 탄핵 반대집회에서 발생한 사망사고 용의자 정모(65) 씨가 서울 도봉구에서 긴급체포됐다. 사진은 정씨가 경찰 버스를 탈취해 운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경찰은 정씨에게 특수 폭행치사 및 특수 공용 물건손괴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정씨는 시위 현장에서 열쇠가 꽂혀 있는 경찰버스에 올라탄 후 시동을 걸고 차를 움직여 경찰 차벽을 수 차례 들이받다가 사고를 냈다. 정씨는 약 10년 전까지 버스기사로 일하다가 퇴직해 현재는 직업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선고 직후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가 주도한 집회에서 지도부가 참가자들을 선동해 불법 폭력집회로 변질시켰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