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권한대행, 임시 국무회의서 "헌재 결정 존중.. 무거운 책임감"

    입력 : 2017.03.10 15:26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탄핵 선고 후인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0일 오후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선고) 결정을 존중한다”며 “(대통령 파면이라는)헌정 초유의 상황을 초래한 데 대해 내각의 책임자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2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소집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현재 정부의 최고 책임자가 ‘헌재 결정을 수용한다’는 메시지를 약 3시간만에 처음 낸 것이다.

    황 권한대행은 “(각 부처가)새로운 정부가 안정적으로 들어설 수 있도록 공정한 선거관리 등 헌법과 법률에 부여된 책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내부 갈등이 격화되지 않도록 사회 질서를 관리하는 등 국정을 안정적으로 유지하여 국민들의 불안과 국제적 우려의 시선을 해소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차기 대선까지 남은 기간이 짧은만큼 필요한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며 “다음 정부 출범 초기에 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권 인수인계 작업에도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직자들을 향해 “특히 우리나라를 둘러싼 경제·안보 여건이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 내각과 전 공직자들은 힘들더라도 더욱 비상한 각오로 소임을 다하는 데 한 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탄핵 반대 집회에서 두 명이 사고로 사망하고 부상자가 발생한 것을 언급하면서, 법무부와 경찰에 “탄핵 결정을 계기로 대규모 도심 집회가 격화돼 폭력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하게 집회를 관리해달라”고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오후 4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북한 도발 가능성 등 안보 대비 상황을 점검한다. 이어 5시쯤 대국민 담화를 발표, 국정 운영 방향 각오를 밝히고 국민 통합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