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재판관 '조기출근'… 이정미 대행 '헤어롤' 달고 출근하는 '해프닝'도

입력 2017.03.10 09:04 | 수정 2017.03.10 13:10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일인 10일 평소보다 1시간가량 이른 시간에 헌재 청사에 도착했다.

주심 강일원 재판관은 이날 7시 30분쯤 재판관 중 가장 먼저 헌재에 도착했다. 베이지색 코트에 연두색 넥타이를 맨 강 재판관은 아무 말 없이 사무실로 들어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이수 재판관과 안창호 재판관도 비슷한 시간에 헌재에 도착했다.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은 오전 7시 50분쯤 헌재에 모습을 드러냈다. 취재진이 “결정을 하셨느냐”는 등 질문을 했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사무실로 들어갔다.

이날 이 권한대행이 머리에 ‘헤어롤’을 달고 출근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권한대행은 평소보다 이른 시간에 출근한 탓에 차량 이동 중에 머리를 손질하다 미처 헤어롤을 제거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기석 재판관과 이진성 재판관도 조기 출근했다.

재판관들이 평소보다 1시간가량 빨리 헌재에 도착한 이유는 선고기일 직전에 예정된 재판관 최종 ‘평결’을 준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헌재는 이날 오전 11시 대심판정에서 국회가 청구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사건을 최종 선고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