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 1000개 두른 롤스로이스 '고스트 엘레강스' 공개

    입력 : 2017.03.09 15:17

    롤스로이스 고스트 엘레강스 전면부./롤스로이스 제공
    다이아몬드 1000여개를 갈아 페인트에 섞은 뒤 도색을 한 럭셔리 자동차가 등장했다.

    롤스로이스는 2017 제네바모터쇼에서 ‘롤스로이스 고스트 엘레강스’를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차의 차체는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비싼 재질로 단 한 대만 주문제작됐다.

    롤스로이스 본사 도색 전문팀은 완벽한 다이아몬드 가루를 만들기 위한 검증에만 2개월을 투자했다. 고배율 현미경으로 테스트를 거친 뒤 다이아몬드는 미세한 가루로 만들어져 페인트에 첨가됐다. 광택을 낼 때는 다이아몬드 입자를 보호하기 위해 이틀에 걸쳐 특수 페인트 기법을 사용했다.

    롤스로이스 고스트 엘레강스

    도색 작업에 투입된 장인(匠人)은 다람쥐털 페인트 붓을 사용해 무젤로 레드(Mugello Red)와 블랙 컬러의 겉감을 직접 표현했다. 무젤로 레드 컬러는 21인치 휠 중앙의 휠 캡 부분에도 적용돼 외관 디자인의 통일성을 더했다. 인테리어 상단 가죽 재질에도 무젤로 레드 컬러를 적용했다.

    뒷좌석은 셀비 그레이(Selby Grey)’ 컬러의 가죽과 무젤로 레드 컬러로 마무리한 라운지(가운데를 중심으로 둥글게 모여 있는 형태) 시트가 장착됐다. 뒷좌석 포켓은 타탄 무늬를 넣었다. 내부 천장의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 장식은 밤 하늘의 빛나는 별을 수놓은 듯한 느낌을 강조했다.

    롤스로이스 고스트 엘레강스 뒷자석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