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침묵 속 기다림.. '자진사퇴설''사저 이전설' 靑 모두 부인

    입력 : 2017.03.09 11:11

    직무 수행 중이던 박근혜 대통령.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 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관저에 머물며 침묵 속에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박 대통령은 차분하고 담담하게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오늘 별도의 성명을 내거나 언론 간담회를 하는 등의 일정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결과에 따른 대국민 메시지 내용 등을 구상하며 내일 선고를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도 수석비서관 회의 등을 주재하며 탄핵 선고 이후 상황에 대한 대응책 등을 점검했다.

    박 대통령 측은 공식적으론 "헌재의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며 신중한 입장이지만, 탄핵 기각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는 분위기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서 박 대통령의 탄핵 인용을 전제로 거취와 관련한 각종 설이 난무하는 데 대해 청와대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현재 야권에선 박 대통령이 탄핵 선고 직전 전격 하야할 것이라는 시나리오가 돌고 있다. 또 박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 사저 대신 경기도 모처나 고향인 대구, 외가인 충북 옥천 등으로 갈 것이란 보도와 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청와대는 일단 자진사퇴설에 대해 “전혀 검토된 바 없다”는 기존 입장을 9일 재확인했다. 야권에선 박 대통령이 선고 전에 하야해 헌재 심판을 무력화시키고 전직 대통령으로서 예우를 다 챙기고 지지층 결집을 도모할 것이란 설이 나오고 있다. 이는 박 대통령 지지층 일부에서도 제기되는 이야기다.

    또 박 대통령이 파면된 후 경호 등의 문제로 서울 삼성동 사저를 매각하고, 대신 경기도 등 외곽이나 아예 고향인 대구 등에 새 사저를 마련해 가는 것을 검토 중이란 보도가 9일 나왔다. 친분 있는 승려의 주선으로 지방의 사찰이나 카톨릭 수녀원 등으로 잠시 거처를 옮기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야당 일각에선 박 대통령의 해외 도피 가능성을 주장하며 ‘출국 금지 처분’까지 거론하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9일 “박 대통령은 (탄핵 결과가 어떻게 나든 퇴임 후)삼성동으로 돌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삼성동 사저의 보일러 수리나 경호동 마련 등 실무 준비도 해놨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삼성동 사저에서 1990년부터 취임 전까지 23년간 살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