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한국, 벼랑끝에서 말을 돌려라"

    입력 : 2017.03.09 03:03

    "北은 유엔위반, 韓·美는 軍훈련… 맞달리는 기차처럼 충돌할건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8일 한·미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배치에 대해 "한국은 벼랑 끝에서 말을 돌려 사드 배치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날 오전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국회 격)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는 기존 태도를 재확인했다. 그는 "사드는 감시 범위가 한반도를 벗어나 중국의 안보 이익을 훼손한다"며 "사드 도입은 잘못된 선택이기 때문에 중국은 처음부터 단호하게 반대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드 배치는 이웃에 대한 도리가 아니고 한국 자신을 더 위험한 지경으로 몰고 갈 것"이라며 "중국은 한국이 벼랑 끝에서 말을 돌려 사드 배치를 중단해 잘못된 길로 더 멀리 가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북한은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계속 위반하고 있고, 한·미는 대규모 군사훈련으로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며 양비론을 폈다. 이어 "마주 보고 달리는 기차처럼 정말 충돌할 생각이냐"고 했다. 그는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 활동을 멈추고 한·미는 군사훈련을 중단하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를 동시에 이루려면 각국이 서로 양보해야 한다"고 했다.

    [키워드 정보]
    사드 (THAAD)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