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원도심 경제 활성화 위해 자치구 통합 추진

    입력 : 2017.03.08 18:46

    서병수 부산시장은 “위축된 지역 원도심의 경제 활성화와 균형 발전을 위해 중·동·서·영도구의 행정구역을 하나로 묶는 통합방안에 대해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4개구, 중·서·동구 등 3개구, 중·동구 등 2개구 통합 등의 통합안을 제안한다”고 8일 밝혔다.

    부산의 원도심인 중·동·서·영도구는 전체 인구가 37만3501명에 면적은 40.66㎢에 이른다. 영도구가 12만5988명으로 가장 많고 서구 11만2628명, 동구 8만9741명, 중구 4만5144명 등이다.

    부산시는 통합에 찬성하는 자치구에 대해 통합으로 절감된 비용과 경비를 전액 지원하고 행정자치부의 특별교부세, 기획재정부의 국가보조금 등을 지원받아 통합청사 건립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전폭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또 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결집하고 반영할 수 있는 민간 중심의 '통합추진공동위원회'를 구성·운영 지원을 하는 한편 전문기관에 용역을 맡겨 원도심 자치구 통합의 명분과 논리를 개발하고 전문가 토론회와 공청회를 열기로 했다.

    서 시장은 “조만간 완공될 북항재개발 매립지 경계조정에 대한 중·동구간 갈등을 해결해야 하고, 다음 지방선거 때 4개 구 중 3개구 구청장이 3선 연임을 끝내고 바뀌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지금쯤이 자치구 통합 공론화의 적기”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회의원 선거구 변동, 시·구의원 정수 감소, 공무원 노조 반발, 지역 주민과 단체들의 반대 등 넘어야 할 산이 많고 사전 의견 조율 등 준비도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 같은 부산시의 공론화 시도가 제대로 진척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