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朴대통령, 삼성 뇌물 433억·블랙리스트 지시 혐의"

조선일보
  • 박상기 기자
    입력 2017.03.07 03:13

    대통령 변호인 "황당한 소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6일 최종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삼성 측으로부터 433억원의 뇌물을 수수하고,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만들도록 지시하는 등 5가지 사안에서 법을 위반한 혐의가 드러나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11월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은 박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강요 등 8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라고 했다. 이로써 박 대통령이 받는 범죄 혐의는 13가지로 늘어난 것이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최순실(61)씨와 공모해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433억원의 뇌물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했으며,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과 공모해 정부에 비판적인 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에 대한 지원을 못 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가 드러났다고 했다. 특검팀은 또 박 대통령이 최씨의 부탁을 받고 KEB하나은행 독일 법인장이었던 이상화씨를 승진시키도록 하나은행 측을 압박하고, 노태강 전 문체부 국장 등을 부당하게 좌천시킨 혐의(직권남용)도 받고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는 "특검 수사 결과는 사실 관계와 너무 동떨어진 황당한 소설"이라고 반박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