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盧, 뇌물먹고 자살' 발언이 막말? 팩트다”

입력 2017.03.02 21:38

/조선일보DB

여권의 대선주자로 부각되고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한 자신의 발언이 “막말이 아니고 팩트”라며 재차 강조했다.

홍 지사는 2일 TV조선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해당 발언에 야권이 “인격 수양부터 다시 하라”며 비난한 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홍 지사는 “노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란 사람(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칭)이 뇌물 받은 것을 몰랐다면 깜이 안 되는 것이고 알았다면 공범 아닌가”라며 “사실을 얘기하는데 막말이라고 하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DJ 같은 경우에 1997년 1300억원 비자금 사건이 터졌다”며 “검찰이 수사를 중지했고 대통령이 되고 난 뒤엔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무혐의 처리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들이 신격화하고 우상으로 삼는 사람은 그래도 되고, (내가) 1억원도 안 되는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항소심에서 클리어(해소) 됐는데도 자격 운운하는 것에 대해 한 얘기”라고 밝혔다.

홍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무능한 대통령은 확실하다”며 “국민의 분노는 어떻게 대통령이 저렇게 난잡한 애들하고 노는 허접한 여자(최순실 씨)한테 인사를 묻고 정책을 물었을까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치적 탄핵과 사법적 입증은 다르다며 “특검은 정치검찰인데, 특검의 일방적 주장을 갖고 어떻게 탄핵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경남 창원에서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을 한 뒤 기자들에게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지금 민주당 1등 하는 후보는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한 바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서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실형을 살고 나온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민주당은 “인격 수양부터 하라” “인두겁 썼다고 다 같은 사람이 아니다”고 응수해 논란이 일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