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촛불·태극기, 앞으로 열흘만이라도 집회 중단을

      입력 : 2017.03.02 03:14

      3·1절 98주년인 1일 서울 광화문과 시청 광장 일대에서 촛불·태극기집회가 각각 열렸다. 경찰 1만6000여 명이 차벽으로 완전히 두 집회를 차단했지만 곳곳에서 적의(敵意)와 저주에 가득 찬 말싸움이 벌어졌다. 3·1 독립운동의 상징 태극기마저 갈라졌다. 태극기집회 측 참석자들은 대형 태극기로 몸을 두르고 '3·1절 노래'를 불렀다. 촛불집회 측은 노란 리본을 매단 태극기를 들었다. 서로 다른 태극기를 든 사람들이 엇갈리면 욕설을 하거나 피해 다녔다.

      이날 집회는 혈서를 쓴 한 사람을 제외하고는 큰 사고 없이 끝났다. 그러나 이러다 결국 무슨 일이 날 것만 같은 위태로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미 탄핵 반대 측은 박영수 특검 집에 몰려가 야구방망이를 들고 시위하고 헌법재판소장 대행 집 주소까지 공개했다. 이에 앞서 탄핵 찬성 측도 마음에 안 드는 정치인들을 향해 욕설이 섞인 문자 폭탄과 '18원 후원금 폭탄'으로 저주의 악순환에 불을 붙였다.

      이날 촛불집회엔 문재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추미애 당 대표 등 민주당 주요 인사들이 대부분 참석했다. 태극기집회에도 자유한국당 친박(親朴)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특히 대선주자 지지율 선두권에 있는 문 전 대표와 이 시장은 기어코 전 국민의 대선후보가 아니라 한쪽 세력의 지도자가 되는 길로 가고 있다. 지금 당장은 촛불 쪽 사람이 많다고 생각하겠지만 민심은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는 것이다. 한쪽 편에 서서 시위하고 선동하다 대통령이 되는 사람이 나오면 그 후유증이 길고도 심각하게 이어질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 팬클럽인 박사모 측은 이날 집회에서 '대통령 메시지'를 낭독했다. 2월 초 박 대통령 생일 때 보낸 편지들을 읽고 박 대통령이 감사 답신을 보내왔다는 것이다. 집회 주최 측이 이 메시지를 시위 확대에 이용하기 시작하면 그 자체가 큰 논란을 낳을 수 있다. 대통령도 모르지 않을 것이다.

      작년 12월 9일 국회가 탄핵소추안을 의결했을 때 모두가 '문제의 시작이 아닌 끝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그 후 석 달간 이어진 사태는 탄핵소추가 문제의 끝이 아닌 시작이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제는 헌재가 결론을 내려도 그것이 또 다른 시작이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전부 법치에 승복하지 않고 '내 뜻대로 안 되면 들고일어나겠다'는 불복 심리 때문이다.

      이제 더 이상은 안 된다. 사태의 중심에 있는 정치인들부터 달라져야 한다. 박 대통령은 헌재 결정이 나오기 전에 어느 쪽으로 결론이 나든 승복하겠다는 뜻을 명백히 밝혔으면 한다. 나아가 지지자들을 향해서도 자중을 당부하고 설득해야 한다. 문재인 전 대표를 포함한 대선주자들은 마지못해 '승복하겠다'는 말 한마디가 아니라 집회 불참과 함께 지지자들에게도 집회 중단을 호소해야 한다. 유권자들은 그렇게 하지 않는 대선 주자들을 바로 보고 심판해야 한다.

      헌재 결정까지 앞으로 열흘은 우리 사회에 중대한 갈림길이 될 수 있다. 이 열흘이 잘못되면 위험한 길로 접어든다. 열흘 동안만이라도 모든 집회를 중단하고 헌재 결정을 기다려야 한다. 지금이야말로 각계 원로들이 나서 집회 중단과 헌재 승복을 위한 공론(公論)을 모아나갈 때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