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청 앞 광장 불법 점유 하지 마" 탄기국 고발

    입력 : 2017.03.01 09:20

    서울시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며 시청 앞 서울광장을 무단으로 점유 중인 보수단체를 경찰에 고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8일 자신의 트위터에 “서울광장 무단사용, 서울도서관 소란과 이용시민 방해, 적법한 공무집행방해 등을 이유로 박사모 등 해당 단체와 책임자 등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신청사 간담회장에서 열린 서울에너지공사 창립기념 지역상생을 위한 주민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경청하며 고민하고 있다./뉴시스
    서울시는 이날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이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대상은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공동대표인 권영해씨와 정광택씨,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정광용 회장을 포함한 총 7명이다.

    고발혐의는 집시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불법 CC(폐쇄회로)TV 설치 등이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가 지난달 21일부터 점거하고 있는 서울 시청앞 잔디광장/뉴시스
    고발장에서 시는 고발 이유로 ▲서울광장 무단점유에 따른 시의 서울광장 관리권한 침해 방지 ▲서울도서관 내 소란행위 방지로 도서관 이용 시민 불편 해소 ▲적법한 공무수행 확보 및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 방지 등을 들었다.

    한편 탄기국 등 보수단체들은 지난달 21일 오후 6시부터 대형 12개와 소형 28개 등 총 40개의 불법텐트를 설치했다. 이곳에선 주간 100여명과 밤샘농성 50여명 등 최대 200여명이 시위 중이다.

    이들은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 미철거 항의 및 탄핵기각 요청’ 등을 주장하며 다음달 9일까지 집회 신고를 한 상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