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첫째주 최장 9일 황금연휴?…정부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중

    입력 : 2017.02.23 12:06 | 수정 : 2017.02.23 12:10

    /네이버 캡처
    정부가 내수 활성화를 위해 5월 첫째 주에 임시공휴일을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23일 정부가 발표한 ‘내수 활성화 방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5월 임시공휴일 지정과 관련해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검토하고 있는데 확정은 안 됐다”고 말했다.

    5월 첫째 주는 1일(월) 노동절, 3일(수) 석가탄신일, 5일(금) 어린이날 등 징검다리 휴일이 있다. 만약 화요일(2일)과 목요일(4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토요일인 4월29일부터 5월7일까지 최장 9일의 ‘황금연휴’가 이어진다. 다만 임시공휴일은 법적 강제력이 없어 민간 기업의 경우 자율적으로 휴무를 결정하게 된다.

    정부는 장단점을 추가적으로 충분히 검토한 뒤 임시공휴일 지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차관보는 “지난해 임시공휴일에 소비가 증가했지만 생산·조업일수 감소, 해외여행 증가 등 장단점이 있었다”며 “이에 대한 추가 검토가 필요해 이번 대책에는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 1월에 기자들과 만나 “5월 첫째 주를 황금연휴로 만들 여러 방안을 검토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본격적인 행락철인 5월에 연휴를 쓸 수 있다면 내수 진작에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임시공휴일은 인사혁신처 등 관계부처가 지정을 요청하면 국무회의와 대통령 재가를 거쳐 지정된다. 만약 임시공휴일 지정 요청이 있다면 현재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결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