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m 언덕 구른 'OT 버스' 안전벨트가 참사 막았다

    입력 : 2017.02.23 03:04 | 수정 : 2017.02.23 10:24

    금오공대 신입생 실은 버스, 단양에서 눈길가다 미끄러져
    운전사 사망, 학생 20여명 다쳐

    22일 오후 5시 52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부근 중앙고속도로 상행선(춘천 방향 260.5㎞)에서 대학생들을 태운 관광버스가 5m 언덕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사 이모(62)씨가 숨지고, 버스에 타고 있던 경북 구미 금오공대 응용수학과·응용화학전공(화학소재융합학부) 학생 44명 중 20여 명이 다쳐 제천 시내 병원 두 곳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4명이 골절상을 입었지만 생명이 위태로운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찰과상 등 가벼운 상처를 입은 학생들도 모두 병원에서 검진을 받도록 했다.

    22일 오후 5시 52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북단양 나들목 1㎞ 부근 중앙고속도로 상행선에서 금오공대 대학생 44명이 탄 관광버스가 5m 언덕 아래로 추락해 옆으로 쓰러져 있다.
    22일 오후 5시 52분쯤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북단양 나들목 1㎞ 부근 중앙고속도로 상행선에서 금오공대 대학생 44명이 탄 관광버스가 5m 언덕 아래로 추락해 옆으로 쓰러져 있다. 사고로 버스 운전자가 숨졌다. 학생 중 20여명이 부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경찰청
    버스엔 숨진 이씨와 학생 등 45명이 타고 있었다. 학생들은 강원도 원주의 오크밸리 리조트로 2017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가던 중이었다. 편도 2차로의 2차로를 운행 중이던 버스는 중앙고속도로 북단양 인터체인지를 통과한 지점에서 갑자기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그 충격으로 도로를 이탈해 오른쪽 언덕 아래로 굴러떨어졌다. 이날 단양엔 2㎝가량 눈이 내렸다.

    사고 후 경찰과 119 구조대가 현장에 출동해 긴급 구조 작업을 벌였다. 대부분 학생들은 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자력으로 출입문이나 창문을 통해 버스에서 탈출했다. 모두 안전벨트를 착용했기 때문에 대형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학교 측은 22일부터 2박 3일 예정이었던 이번 오리엔테이션에 신입생 1200명과 재학생 550명, 교직원 50명 등 1800명이 참가했다고 파악하고 있으며, 사고 수습을 위해 행사를 중단하고 23일 학생들을 복귀시킬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학생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