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어제부터 북한産 석탄수입 중단

입력 2017.02.20 03:13

"유엔결의 따라… 12월 31일까지" 미사일·암살에 '경고' 보낸 듯

중국이 북한산 석탄 수입을 19일부터 전격 중단했다. 석탄은 북한 전체 수출액의 40%를 차지하고, 그 대부분을 중국이 수입하고 있어 이번 조치는 북한에 상당한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18일 해관총서(관세청)와 공동으로 발표한 공고문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2321호 결의와 중국 대외무역법 등에 근거해 북한산 석탄 수입을 2월 19일부터 12월 31일까지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12일), 김정은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13일) 사건으로 북·중 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이뤄졌다. 중국 정부가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동시에 '북한을 더 압박하라'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를 향해 '우리도 할 만큼 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이란 해석이 제기된다. 중국은 북한에 원유를 무상 공급하고, 북한산 석탄 대부분을 사주는 것으로 북한 정권의 경제적 생존을 돕고 있다.

그러나 이번 수입 금지가 '잠정 조치'라는 점에서 중국이 본격적인 칼을 뽑아 든 것은 아니라는 신중론도 있다. 중국은 북한산 석탄 수입을 엄격히 제한한 대북 제재결의안 2321호가 채택된 다음 달(지난해 12월)에도 북한산 석탄을 대규모로 수입했다. 이 때문에 국제사회의 눈총을 받고, 올 연초에도 북한산 석탄 수입이 급증하자 일시적으로 수입 중단 조처를 했을 뿐이라는 분석이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북한 도발이 잠잠해지면 수입을 재개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