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신한은행 꺾고 4연승.

    입력 : 2017.02.17 21:33

    아산 우리은행이 연승행진이 계속되며 3위를 노리는팀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다. 17일 우리은행의 제물은 인천 신한은행이었다.
    우리은행 존스가 골밑슛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WKBL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17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6라운드 신한은행 에스버드와의 원정경기서 78대58의 완승을 거뒀다. 이미 정규시즌 5연패를 확정했음에도 최선을 다하는 경기를 펼치는 우리은행은 4연승을 달리며 28승2패가됐다. 반면 신한은행은 5연패에 빠지며 11승19패로 KEB하나은행과 함께 공동 5위가 됐다.
    신한은행이 1쿼터를 23-17로 앞서며 희망을 가지기도 했지만 2쿼터부터 우리은행이 추격이 시작됐고, 전반을 35-34로 신한은행이 앞섰지만 여전히 불안했다.
    우리은행은 3쿼터에 커리의 주도로 점수를 차곡차곡 쌓았다.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이 이뤄졌다. 신한은행이 김단비의 3점포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나 싶으면 커리가 다시 득점을 했다.
    52-52 동점에서 시작한 4쿼터 초반 우리은행이 13득점을 하면서 승부가 기울었다. 신한은행은 4쿼터가 시작하고 4분만에 윌리엄스의 3점으로 첫 득점을 했다.
    점수차가 나자 빨리 따라가려는 마음에실책이 나왔고, 우리은행은 그 틈을 이용해 계속 달아났다. 우리은행의 커리는 3점슛 2개 포함 24득점, 존스는 13득점-15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