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에선 강자 LG, 삼성 상대로 홈 10연승 질주

    입력 : 2017.02.17 21:24

    홈에서 12승8패로 좋은 성적을 거뒀던 창원 LG가 공동 1위였던 서울 삼성을 격침시키며 6강행 신호등을 밝혔다.
    LG 선수들이 17일 삼성에 승리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KBL
    LG는 17일 창원실내체육관에에서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85대80으로 승리했다. LG는 최근 홈 4연승에 삼성전 홈 10연승으로 기세를 높였다. LG는 이날 승리로 19승21패가 돼 6위를 지키며 7위 인천 전자랜드(18승22패)에 1경기 차로 앞서게 됐다. 삼성은 이날 공동 1위였던 KGC가 SK에 승리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LG가 계속 주도권을 가지고 경기를 이끌었고, 그것이 승리로 이어졌다. 전반을 45-44로 1점차로 앞선 LG는 3쿼터에서 잠시 달아나기도 했지만 삼성이 임동섭과 라틀리프로 추격해 다시 64-63, 1점차로 4쿼터를 맞았다.
    끝까지 삼성의 추격권에 있던 LG는 77-76으로 앞선 경기 막판 2분전 김시래의 중거리 슛과 1분9초전 박인태의 슛으로 2점을 더보태며 승기를 잡았고, 종료 18초전 기승호의 골밑슛으로 83-78, 5점차로 벌리며 승리를 사실상 확정지었다. 김종규의 부상후 출전시간을 늘린 신인 박인태가 데뷔 최다인 16득점을 하며 팀 승리에알토란 같은 활약을 했다. 삼성은 라틀리프(22점·14리바운드)가 22경기 연속 더블더블로 활약했지만 막판 임동섭의 3점포가 림을 외면하며 고개를 숙여야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