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소속사, 날 존중해주지 않아… 이건 그저 진실이다"

    입력 : 2017.02.17 17:18

    /에릭남 SNS 캡처

    가수 에릭남이 소속사를 향해 비판의 글을 남겨 화제에 오른 가운데 네티즌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6일 밤 에릭남은 자신의 SNS을 통해 "나의 회사는 날 존중해주지 않는다(My conpany don't respect me)"라며 "해킹이 아니다. 이건 그저 진실이다(Now this ain't hacking. This is just the truth)"라는 내용의 글을 연달아 올렸다.

    해당 글이 화제가 되면서 에릭남의 소속사인 CJ E&M, B2M 엔터테인먼트와 갈등을 빚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에릭남은 "그만"이라는 글만 올려놓고 해당 글을 모두 삭제했다.

    이어 17일 에릭남의 소속사인 B2M 엔터테인먼트는 "에릭남과 갈등이 있었던 것은 아니"라며 "당시 스케줄이 많아서 피곤했던 순간 감정적으로 격해져서 그런 글을 쓴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해당 관계자에 따르면 "에릭남이 회사에 마음이 상해있던 부분은 충분히 인지했으며 지금은 해소가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릭남과 소속사 간의 갈등에 대해서 네티즌들은 "에릭남이 인생술집 등 최근 예능에서 볼 때 전처럼 즐거워 보이지 않는다. 섹션 인터뷰에서 하차할 때도 분명 자신이 하고 싶은 건 음악이었고 아니 애초에 한국에 왔을 때도 음악을 하고 싶어 했는데..(chse****)", "에릭남이 저렇게 얘기할정도면 진짜 소속사 니들이 잘못한거(dhdl****)", "팬들은 알지 보살 수준이야 에릭남은 그동안 대우 생각해보면(shmw****)"등과 같이 에릭남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반면 일각에서는 "일명 해외파는 즉 교포들..참으로 대하기 껄끄럽다.지들한테 유리할땐정따지고 인맥 이런거 형님 아우 이러면 한국식..지들한테 불리할땐 미국식 개인주의.(firn****)", "문제가 있으면 당사자들 끼리 해결해야지 법으로 하든 뭘로 하든, 연예인이고 정치인들이고 아주 그냥 sns로 심정 토로하는게 대세냐?(ligh****)", "노이즈마케팅 짠하구만 크..(cry1****)"등과 같이 비판하기도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