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구자철, 18일 레버쿠젠전에서 조기 복귀 전망

    입력 : 2017.02.16 10:01

    ⓒAFPBBNews = News1
    구자철(28·아우크스부르크)의 조기 복귀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독일의 DPA 통신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아우크스부르크는 18일 열리는 레버쿠젠과의 2016~2017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1라운드 경기에서 구자철이 뛸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누엘 바움 감독 역시 경기 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구자철이 훈련에 복귀했으며, 레버쿠젠전에서 쓸 수 있는 옵션 중 하나'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자철은 5일 열린 베르더 브레멘과의 경기에서 오른발목 부상을 입고 전력에서 이탈했다. 최초 진단 결과 복귀까지 5주 정도 걸린다는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구자철의 조기 복귀 가능성이 열리면서 아우크스부르크 입장에서는 한숨 돌리게 됐다. 구자철은 올 시즌 리그 20경기 중 15경기를 소화하며 주축으로 활약했다. 베르더 브레멘전에서도 1골-1도움을 기록하며 3대2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구자철이 빠진 마인츠전에서는 졸전 끝에 0대2로 패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