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對北확성기로 '김정남 암살' 알린다

    입력 : 2017.02.16 03:06

    군이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사망 소식을 대북 확성기〈사진〉로 휴전선 인근 북한 군인과 주민에게 알릴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대북 확성기
    /뉴시스
    군 소식통은 "김정남 피살 사실을 대북 확성기로 군사분계선(MDL)에 가까운 지역의 북한 주민과 군대에서 들을 수 있도록 내보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군은 김정남이 김정은 지시로 피살됐을 가능성이 큰 만큼, 이런 사실이 북한 주민들에게 알려질 경우 북한 주민들이 크게 동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 주민들과 군인들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백두 혈통'의 장자(長子)라는 사실을 알기 때문에 독극물 피살 소식이 알려지면 적잖이 충격받을 것"이라고 했다. 정부 관계자도 "김정은이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하고, 이복형까지 독극물로 살해했다는 사실을 북한 주민들에게 제대로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정남 사망과 관련한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은 조만간 시작될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지난해 설치한 신형 고정식 확성기 24대와 이동식 확성기 16대, 기존 고정식 확성기 10여 대를 통해 북한으로 방송할 예정이다. 신형 확성기는 장애물이 없을 경우 직선거리 10㎞ 이상 떨어진 지역에서도 방송 내용을 정확히 알 수 있는 성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나라 정보]
    북한 정찰총국 '모란꽃 소대'… 암살 작전 등 극한 훈련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