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폰당, 영국당 있나"…우상호 "자유한국당, '한국당' 아닌 '자유당'으로 부르겠다"

입력 2017.02.14 09:56 | 수정 2017.02.14 10:02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이 ‘한국당’을 약칭으로 정한 것에 대해 “한국당은 약칭으로 못 쓰겠다. (앞으로) 자유당으로 칭하겠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한민국 국호를 당명에 쓰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메리카당’이 있냐, ‘닛폰당’이 있냐, ‘영국당’이 있냐. 어떻게 나라의 국호를 특정 정당 약칭으로 쓸수 있느냐”며 “외국 사람이 뭐라 하겠냐. 대한민국은 한국당 밖에 없는 줄 안다. 그렇게 보여지는 것이 맞냐”고 했다. 이어 “하다못해 신한국당은 ‘신(新)’자를 붙여 피해가는 양심이 있었다”며 “약칭으로 한국당을 쓰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언론도 상의해야 한다. 그 당이 약칭을 한국당이라고 정했다고 해서 한국당이라고 부르는 것은 (영문표기가) ‘코리아 파티(korea party)’가 돼 문제가 있다”고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5년 전 박근혜 대통령 주도로 탄생한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꿨다”며 “국정농단을 책임져야 할 새누리당이 한국이라는 자랑스런 국가 명칭을 당명으로 쓸 자격이 있는지 걱정”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명을 바꾼다고 민심은 돌아오지 않는다”며 “지난 5년 간 자유한국당은 탄핵 위기인 박 대통령과 당정공동체로 국정을 책임져온 것을 잊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국민의당 주승용(오른쪽) 원내대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