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子 장용준 미성년자인데 '조건 만남' '담배' '술'… "대변인직 사퇴하겠다"

입력 2017.02.12 10:46 | 수정 2017.02.12 11:37

/장제원 SNS 캡처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아들 장용준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장제원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국민들께 사죄드린다”며“바른정치를 해보고자 시작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당에 큰 피해를 입혔다"라며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또 장 의원은 “아들 문제뿐만 아니라 저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도 참회하는 시간을 가지겠다”고 했다.

장 의원의 아들 장용준은 지난 10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랩 실력에 대해 극찬을 받았지만 장 의원의 아들이라는 점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또 장용준은 SNS에 조건 만남이 의심되는 글을 작성하고, 미성년자임에도 담배를 피거나 술을 마시는 사진과 글이 주변 인물들 계정에서 공개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