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가 국정교과서 사용 막아… 학교 선택 방해 땐 모든 법적 조치"

조선일보
  • 김연주 기자
    입력 2017.02.11 03:08

    이준식 부총리 담화문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0일 "전교조가 국정 역사 교과서를 쓰기로 결정한 학교에 찾아가 압박을 가하는 등 외압으로 국정교과서 사용을 방해하고 있다"면서 "정상적 학교 교육과정 운영을 방해하는 등 위법·부당한 사태가 일어나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이날 발표한 담화문에서 "학교가 교과서 선택권을 가지는데, 일부 교육청이 학교의 선택 기회마저 원천 봉쇄하기 위해 필요한 공문조차 시달하지 않고 국정 역사 교과서가 부당하다는 주장을 학교에 일방적으로 강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총리는 "연구학교 신청 공문을 시달하지 않고 있는 서울·경기 등 8개 교육청은 오늘(10일)까지 공문을 학교에 보낼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15일까지 연구학교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한편 곽일천 서울디지텍고 교장은 이날 "우리 학교는 학교운영위에서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학교로 신청하기로 결정했는데 서울시교육청이 공문을 내려보내지 않아 신청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9일 서울시교육청에 '학교의 권리를 차단하는 것은 직권 남용'이라고 항의하는 공문을 보냈다"며 "학생들에게 국정교과서와 기존 검정 교과서를 비교하면서 토론할 기회를 주는 것이 제대로 된 역사 교육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곽 교장은 "교육부에 '연구학교를 못 하더라도 국정 역사 교과서를 수업에 쓸 수 있도록 일단 책이라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에서 선거 연령은 낮추자고 하면서, 교과서와 관련해선 아이들 판단력을 무시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