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김정은, 선제 타격 분위기에 죽기 살기로 발악할 것"

    입력 : 2017.02.09 22:35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는 북한 김정은이 선제타격 위협에 직면할 경우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태 전 공사는 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동북아안보정세 전망과 대한민국의 선택’을 주제로 열린 콘퍼런스에 토론자로 참석해 “김정은은 한국과 미국이 선제타격을 하면 너 죽고 나 죽자는 식으로 마지막 발악을 할 것이기에 엄청난 재난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은 모든 독재자들의 (비참한) 말로를 봤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선제타격) 분위기가 조성되면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는다는 심리가 될 것이고, 어떤 인간도 그렇게 되면 마지막 발악을 한다”고 말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9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최로 열린 '동북아 안보 정세 전망과 대한민국의 선택' 컨퍼런스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태 전 공사는 또 1994년의 미국과 북한이 핵 사찰 허용과 경수로 제공을 골자로 체결한 제네바 합의가 북한의 ‘대사기극’이었다고 평가했다. 제네바 합의란 제1차 북핵위기 발생 당시, 북한이 핵개발을 포기하는 대가로 미국이 전력 공급을 위한 경수로를 제공하기로 했던 합의를 말한다.

    태 전 공사는 “제네바 합의 당시 북한 외무성 내에서는 ‘김정일과 클린턴의 사기 합작품’이라고 결론 내렸다”며 “김정일 입장에서는 김일성이 죽고 경제 위기에 소련이 없어진 상황에서 어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미국이 치지 못하게 (시간 벌어야) 한다는 거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시 북한 전력망은 10만㎾만 넘어가면 전선이 다 녹게 돼 있는데 경수로 건설해 전기 나르려면 변전소 건설하고 모든 선을 60만㎾로 고쳐야 했기 때문에 내각 산하 사람들이 다 들고 일어나 내부 전력 망도 다 건설하는 것까지 협의를 다시 하자는 반응이 나왔다”면서 “하지만 당시 당에서 제네바 합의에 항의하는 자는 당 정책에 대한 도전이니 입 다물고 있으라고 눌렀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일 사이에 있었던 일화도 공개했다.

    태 전 공사에 따르면 후진타오 전 주석은 김정일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 단둥과 북한 개성을 연결하는 고속도로 건설에 중국이 투자할 테니 도로를 열고 통과세를 받으라고 제안했다. 이 도로를 남한도 이용하도록 해 물동량을 실어 나르겠다는 의도였던 것이다.

    그러나 김정은은 이 제안을 거절했다고 태 전 공사는 전했다.

    태 전 공사는 “중국으로 들어가는 물동량을 가득 실은 한국 자동차, 중국으로 가는 한국 관광객이 탄 버스가 오가면 그 도로 옆에 사는 북한 농민은 무슨 생각을 할까”라며 “그래서 막대한 돈이 들어온다고 해도 (수용) 안 되는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