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해라, 마이 퍼갔다 아이가" 부산 모래 전쟁

    입력 : 2017.02.09 03:04

    어민들 "채취로 생태계 무너져"
    건설업계 "공사 올스톱 될 상태"

    경남 통영에서 동남쪽으로 70㎞쯤 떨어진 남해 EEZ(배타적경제수역)의 수중 모래 채취를 둘러싸고 부산지역 수산업계와 건설업계 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지난달 15일부터 이 골재 단지의 모래 채취는 중단된 상태다. 어민들이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수협중앙회와 대형기선저인망 등 업종별 수협으로 이뤄진 남해 EEZ 모래채취 대책위와 한국수산업총연합회,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등은 8일 오후 부산 서구 부산공동어시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속된 바닷모래 채취로 해양 생태계가 무너져 어민들의 삶의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92만t에 그쳐 44년 만에 100만t 선이 무너졌다. 전체 어족 자원이 고갈돼 가는 상황"이라면서 "정부가 남·서해 EEZ 골재채취 기간 연장 재허가를 강행할 경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산업계 측은 "4대강 사업으로 발생한 준설토 등 바닷모래 대신 쓸 수 있는 골재들이 많다"며 "그런데도 국토교통부가 2008년부터 채취 기간 연장을 반복하며 민간 업자의 이익만 대변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반면 건설업계 측은 "모래가 없어 공사 현장이 올스톱 될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부산레미콘공업협동조합은 모래 부족을 이유로 오는 11~14일 지역 내 50여 개 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조합 측은 "부산은 지역 내 공사에 쓰이는 모래를 모두 남해안 앞바다 채취에 의존하는데, 모래 공급이 끊겨 공장을 돌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건설업계 측은 "바닷모래를 채취해 쓰지 않으면 공사가 늦어지거나 중단돼 결국 건설사 도산으로 이어지는 등 엄청난 부작용이 일어날 것"이라고 예상한다.

    국토교통부는 2008년 이후 4차례 연장해온 남해·서해 EEZ 모래 채취를 2020년까지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다 어민들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히자 이를 보류한 상태다. 국토부는 지난 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수산부, 어민과 수산단체, 레미콘업계 관계자들과 대책회의를 열었으나 별다른 합의점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키워드 정보] 배타적 경제수역 (EEZ)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