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흑천지 개성공단

    입력 : 2017.02.06 03:06

    인력·차량 통행 거의 없어… 北, 생산 설비 반출은 안해
    업체들 "피해 지원 늘려달라"

    우리 정부는 북한이 지난해 4차 핵실험(1월 6일)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 발사(2월 7일)까지 강행하자 2월 10일 개성공단 가동의 전면 중단을 발표했다. 정부는 개성공단으로 공급하던 전력을 끊었고, 그 영향으로 공단 내 식수 공급도 중단됐다. 이에 북한은 '공단 내 남측 인원 추방' '공단 내 모든 남측 자산 동결' '군사통제구역 선포' 등으로 맞대응했고, 3월 10일에는 남북한 경협·교류 관련 기존의 모든 합의의 무효와 개성공단 내 남측 자산의 완전 청산을 일방적으로 선언했다. 하지만 정부 당국자는 5일 "북측의 개성공단 생산 설비 반출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재 개성공단은 인력과 차량 통행이 거의 없는 '암흑천지' 상태다. 정부는 124개 개성 입주 기업의 피해 보전을 위해 경협보험금 지급, 협력기금 특별 대출 지급 등의 재정적 지원과 함께 대체 산업 부지를 제공했다. 작년 말 기준으로 개성공단 기업과 근로자에게 총 5011억원의 지원금이 지급됐다. 현재 10여개의 개성공단 기업이 국내와 해외로 공장을 이전해 사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개성공단 입주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업체 피해액이 8152억원에 달한다며 정부의 추가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6일 국회에서 '개성공단 기업의 생존과 재개의 길'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개성공단에서는 지난해 문을 닫을 당시 5만5000여명의 북한 근로자가 일을 했다. 가동 초기부터 폐쇄될 때까지 북한 근로자 임금으로 유입된 금액은 6160억원이었다.

    [키워드 정보]
    개성공단 폐쇄 1년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