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 역사 교과서 '대한민국 수립' '대한민국 정부 수립' 혼용…국정교과서 최종본 공개

    입력 : 2017.01.31 13:05 | 수정 : 2017.01.31 15:39

    교육부는 31일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수정·보완한 최종본을 공개했다. 최종본에는 친일파의 친일행위, 일본군 위안부 관련 서술이 강화되고 새마을운동의 한계점을 지적하는 내용이 추가됐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28일부터 4주간 국정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하고 현장 교사, 전문가 등 국민 의견을 수렴해 중학교 역사 교과서 310건,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450건 등 모두 760건을 최종본에 반영했다.

    교육부가 31일 국정교과서 최종본을 공개했다. 앞으로 국정 역사교과서와 함께 사용되는 검정 역사교과서에서는 '대한민국 수립'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혼용할 수 있다. /뉴시스

    교육부가 이날 공개한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에 따르면, 현장검토본에 표기됐던 ‘1948년 대한민국 수립일’은 최종본에 그대로 실렸다. 다만 앞으로 국정 역사교과서와 함께 사용되는 검정 교과서에서는 '대한민국 수립'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 혼용할 수 있다.

    개항기와 일제 강점기 관련 부분에서 ‘친일 반민족 행위 진상 규명 보고서’에 따라 구한말과 일제강점기 친일파의 친일행위를 5가지 유형으로 분류해 구체적으로 서술했다.

    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해 수요 시위 1000회를 기념한 평화의 소녀상 건립 사실과 일본군의 위안부 집단 학살 사례를 새롭게 본문에 추가해 관련 서술을 강화했다.

    박정희 정권의 공과(功過)부분 서술의 경우 분량을 조금 줄였다. 다만 박정희 정권 미화 논란이 일었던 부분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박정희 정권 공과에 대한 논란이 엇갈리고 있는 데다 집필진이 (큰 폭의 수정을)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새마을 운동에 대해서는 그 성과와 함께 ‘관 주도의 의식 개혁운동’으로 전개됐다는 한계점도 적시됐다.

    또 현대사에서 백범 김구 선생이 암살된 사실을 추가하고 제주 4․3 사건 관련 서술에서 있던 오류를 정정했으며 제주 4․3 평화 공원에 안치돼 있는 희생자의 위패 관련 내용을 구체적으로 서술했다.

    교육부는 이날 2018년부터 국정교과서와 함께 사용되는 검정교과서 ‘집필기준’도 공개했다.

    대한민국 건국시기와 관련해 ‘대한민국 수립’과 ‘대한민국 정부수립’이라는 표현을 함께 쓸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8·15 광복 이후 전개된 대한민국의 수립 과정을 파악한다’는 집필기준 자체는 국정교과서의 편찬기준과 같지만, 집필 ‘유의사항’에 '대한민국 출범에 대해 대한민국 수립, 대한민국 정부 수립 등으로 표현하는 다양한 견해가 있음에 유의한다'는 문구를 추가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