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미 국방장관 "사드 배치 계획대로 추진… 北 도발 등 유사시 즉각 대응"

    입력 : 2017.01.31 09:06 | 수정 : 2017.01.31 10:05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31일 북한의 도발 등 유사 상황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 장관은 이날 오전 7시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이 한미의 전환기적 상황을 오판해 언제든 전략적·전술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또 두 장관은 주한미군 사드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두 장관은 한미 양 국방당국 간 유기적인 협력과 긴밀한 대북정책 공조를 강화하고 양국 간 유기적인 협력과 긴밀한 대북정책 공조를 강화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했다.

    양국 장관은 최근 북한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준비가 마감단계라고 주장하는 등 핵·미사일 위협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매티스 장관은 다음달 초 방한과 관련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과 동맹의 관계 발전 중요성에 대한 미국의 인식이 반영돼 한국과 일본을 첫 해외 순방지로 택한 것"이라며 "서울에서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다음달 2~3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