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이대호 롯데 복귀, FA 최고액 150억원 계약

  • OSEN

    입력 : 2017.01.24 10:53


    [OSEN=이상학 기자] 이대호가 부산에 돌아왔다. 

    롯데 자이언츠는 24일 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 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동안 끊임없이 설로 나돌았던 이대호의 롯데 복귀가 공식화된 것이다. 지난 2011년 시즌을 끝으로 롯데를 떠난 지 5시즌 만에 고향팀에 금의환향했다. 

    이대호는 "미국에서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또 꿈을 이루었다. 남은 것은 롯데 자이언츠로 돌아와 팀 동료, 후배들과 함께 우승을 하는 것이 마지막 소원이었고 꼭 이루고 싶다. 무엇보다 해외에서 뛸 동안에도 항상 저를 끊임없이 응원해주시는 팬들이 너무 그리웠고, 우리 팬들을 다시 만난다는 것이 너무나도 설렌다"며 "마음으로 대하고 가치를 인정해주신 구단에도 감사드린다. 부산에서 만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이대호는 지난 2001년 2차 1라운드 전체 4순위로 롯데에 입단한 후 2011년까지 11시즌 동안 KBO리그 통산 1150경기에 나서 타율 3할9리 225홈런 809타점을 기록했다. 2006년 타격 3관왕으로 MVP에 등극한 이대호는 골든글러브도 4차례 수상했다. 특히 2008년부터 2011년까지 롯데를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고, 2010년 KBO리그 사상 첫 타격 7관왕과 세계 최다 9경기 연속 홈런 기록을 달성하는 등 당대 최고 타자로 활약했다.

    롯데를 떠난 후 이대호는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2년씩 뛰었다. 총 4년간 통산 570경기 타율 2할9푼3리 622안타 98홈런 348타점으로 활약한 이대호는 지난해 미국으로 건너가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메이저리거의 꿈을 이뤘다. 빅리그에서 1년을 뛰며 104경기 타율 2할5푼3리 74안타 14홈런 49타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시애틀에서 플래툰 시스템으로 출전 기회가 제한됐던 이대호는 한미일을 가리지 않고 더 많이 뛸 수 있는 팀을 찾았다. 일본으로부터 러브콜이 있었지만 고향팀 롯데가 진정성 있게 접근했다. 롯데 구단은 이대호의 국내 입국과 동시에 지속적인 관심을 표명했고, 이대호가 개인 훈련 중인 사이판까지 찾아가 전격 계약에 합의했다. 

    150억원은 지난해 11월 KIA와 100억원에 계약한 최형우를 넘어 역대 KBO리그 FA 최고액이다. 롯데는 부산야구의 상징인 이대호의 자존심에 걸맞은 최고 대우를 해줬다. 이대호 역시 5년간 해외 생활을 끝내고 고향팀에서 우승을 위해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이대호는 오는 30일 오전 10시 롯데호텔 월드에서 입단식을 가질 예정이다. /waw@osen.co.kr



    [인물정보]
    이대호 야구선수는 누구?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