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권한대행, 조윤선 장관 사표 수리… 오늘 신년 기자회견

    입력 : 2017.01.23 03:03

    "장관 구속 사태 송구스럽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황교안〈사진〉 대통령 권한대행은 지난 21일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관여 혐의로 구속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서울구치소에 구속수감 된 후 면회를 온 가족을 통해 장관직 사의 표명을 했다. 황 권한대행은 사표 수리 뒤 "장관이 구속되는 사태가 빚어진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문화체육관광부가 차관 중심으로 소관 업무를 차질 없이 수행하도록 조치했으며, 앞으로 소관 업무의 공백이 없도록 챙겨나갈 것"이라고 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22일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표를 신속하게 수리한 것으로 안다"며 "일단 문체부는 직무대행 체제로 갈 것"이라고 했다. 문체부는 당분간 송수근 제1차관의 장관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후임 장관 임명 여부에 대해 총리실은 "결정된 건 없다"는 입장이지만 쉽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권한대행의 인사권 행사 범위 논란과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후임 장관을 임명하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얘기다. 조 전 장관의 사표 수리로 현재 장관직 공석은 법무부와 문체부 2곳이 됐다.

    한편 황 권한대행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매년 연초 했던 신년 회견을 권한대행이 대신 하는 것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신년 회견에서는 정부의 국정 운영 계획과 중점 추진 과제들을 설명하고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올해 국정 운영에 대한 국민의 협조를 당부할 것"이라고 했다. 기자회견은 황 권한대행의 모두 발언과 질의·응답 등을 포함해 1시간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인물 정보]
    국민의당 김경진 "조윤선, 청문회 때 김성태 위원장에게 울고불고…"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