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양세형의 숏터뷰' 출연 "박근혜보다는 이명박… 장윤정보다 내 아내 더 좋아" 소신 발언 눈길

입력 2017.01.20 11:11

'충남 엑소'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박근혜 대통령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선택해 눈길을 끌고 있다./양세형의 숏터뷰 화면 캡쳐

'충남 엑소'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박근혜 대통령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선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9일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방송된 '양세형의 숏터뷰'에는 안희정 지사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MC양세형은 안희정 지사에 대해 충청남도 도지사이자 충남의 엑소, 대통령 유력후보라고 소개했고, 안희정 지사는 "내가 충남 엑소인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희정 지사는 충남의 아이돌이라고 불리며 인기 아이돌 '엑소'의 그룹명을 더해 '충남 엑소'로 불리고 있다.

이날 안희정 지사는 정치인으로 구성된 이상형 월드컵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선택했다.

안희정 지사는 "참 선택하기 어렵다. 두 분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그래도 국민들께서 탄핵을 하신 박근혜 대통령을 선택할 수 없으니 이명박 전 대통령을 선택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희정 지사는 반기문 전 유엔총장과 이명박 전 대통령 중 반기문 전 총장을 선택했다.

안희정 지사는 "정당 정치와 민주주의 원칙으로 봤을 때 차선을 해야한다면 반기문 전 총장을 선택하겠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장윤정과 아내 민주원씨 중 아내를 선택해 사랑꾼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양세형의 숏터뷰'측은 자막을 통해 아내 사랑해 노잼 선택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안희정 지사는 충남에 대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청년 실업률이 낮은 곳이고, 경제 성장률이 가장 높은 곳"이라고 말하며 충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