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언급 안 된다"… 美 NFL 슈퍼볼 하프타임쇼 논란

    입력 : 2017.01.19 09:09 | 수정 : 2017.01.19 09:11

    트럼프 반대 집회에 참석해 '사랑은 증오를 이긴다'(Love trumps hate) 피켓을 든 레이디 가가./레이디 가가 트위터

    다음 달 5일(현지시각) 열리는 미국 최대 스포츠 행사인 NFL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Super Bowl)’의 하프타임쇼를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18일 CNN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제 51회 슈퍼볼 하프타임 쇼에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런데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이 전날 슈퍼볼 진행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NFL 사무국이 레이디 가가에게 대선이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 등에 대한 정치적 언급을 하지 말라는 주의를 줬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이 촉발됐다.

    이에 NFL 사무국 측은 즉각 해명에 나섰다.

    나탈리 래비츠 NFL 커뮤니케이션 선임 부사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레이디 가가에게 정치적 언급을 하지 말라고 했다는 보도는 오보”라며 “이는 쓸데없는 논란을 일으키려고 일부 사람들이 지어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레이디 가가는 최고의 스포츠 축제에서 팬들에게 선보일 놀라운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으며 NFL은 그녀와 함께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논란은 레이디 가가가 지난 대선 과저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열렬히 지지한 데다 대선 이후 뉴욕 트럼프타워 앞 시위에도 참가한 바 있기 때문에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

    레이디 가가는 대선 하루 전날인 7일 노스캐롤라이나 롤리에서 열린 클린턴 후보의 최종 유세에 함께 했고, 대선 다음 날에는 트럼프타워 앞에서 '사랑은 증오를 이긴다'(Love Trumps hate)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에 참가했다.

    지난해 NFL 시즌 개막전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쿼터백 콜린 캐퍼닉이 흑인에 대한 경찰의 과잉진압과 인종차별에 항의 표시로 국민의례를 거부한 사례 등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는 NFL이 종종 정치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창구 역할을 한 점도 논란에 한 몫을 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지난해 슈퍼볼 하프타임 쇼에서는 비욘세가 흑인 인권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뮤직비디오와 함께 '포메이션'(Formation)을 불러 화제가 됐다.

    올해 슈퍼볼은 다음 달 5일 오후 텍사스 주 휴스턴의 NRG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