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일라이X봉태규, 살림보다 재밌는 '사랑꾼' 대결

  • OSEN
    입력 2017.01.18 08:49


    [OSEN=정소영 기자] 소문난 사랑꾼 일라이와 봉태규의 숨김없는 아내 사랑이 예능과 멜로의 절묘한 합체를 이루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추워진 한파가 무색하게 안방극장은 뜨겁기만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살림하는 남자들’의 11회에서는 김승우, 봉태규, 김정태, 문세윤, 김일중, 일라이 새로운 살림도전과 함께 가족에 대한 애틋한 사랑을 드러내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아이돌로 막 가정을 꾸린 유키스의 일라이는 이례적으로 3회 출연하며 터붓대감을 방불케 하는 예능감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들었나 놨다 했다.
      
    일라이는 아내와 결혼해 6개월 배기 아들을 두고 있지만, 혼인신고만 하고 아직 결혼식은 올리지 못한 상황. 결혼으로 팬들이 떠나갔고 빚까지 지고 있지만, 일라이는 아내와 아이에 대한 달달한 애정표현으로 변치 않는 사랑을 표현해 보는 이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일라이는 아들 민수를 혼자 재워야 독립심이 생기고, 둘째가 태어날 수 있다고 생각해 민수의 방을 꾸미게 된다. 일라이는 아기방에 있던 짐들을 안방에 그대로 옮겨 아내를 아연실색하게 했지만, 정성껏 아이방을 꾸며 아내의 칭찬을 들었다. ‘미국식 육아법’을 주장하는 일라이는 수시로 ‘한국식 육아법’을 고수하며 아이와 자겠다는 아내에게 키스를 하며, 서로 상대방의 자장면을 비벼 주며 달콤한 멘트를 날맀다. 둘째, 셋째를 위해 둘이 시간을 보내야 한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자신도 아들처럼 아내의 아이라며 애정을 서슴치 않고 표현해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정릉댁 봉태규는 베이커리에서 직접 반죽부터 하며 빵을 굽기 위해 애를 썼다. 봉태규는 결혼 8년차인 셰프가 결혼생활에 대해 “사랑할 때도 있고, 안 할 때도 있다”고 말했던 반면,봉태규는 "저희는 아직 사랑하거든요”라며 변함 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빵을 하트 모양으로 만들며 그동안 만든 하트 음식 중 제일 잘 만들어졌다고 뿌듯해 했다.
      
    일라이와 봉태규가 달달한 시간을 보내는 사이, 살림고수 김정태와 문세윤은 고군분했다 김정태는 광장시장에서 천을 사다 김일중의 소파를 리폼 해주기로 했다. 하지만, 17만원이나 들여 사 온 천은 소파보다 작아 박음질도 하지 못한채 소파에 걸친 모양새가 되고 말았다.
      
    김포 댁 문세윤도 동료 개그맨들과 아이의 생일상을 차리기 위해 동분서주하지만, 황제성이 국수 10인분을 작은 냄비에 삶아버리며 끊임없는 사고가 이어졌다. 아이들이 오는 시간에 맞춰 준비를 하다 보니, 마음이 급해져 뒤죽박죽이 되고 만 것. 어려운 살림도 척척 해내던 문세윤은 아이들의 생일파티가 제대로 치러지지 않아 처음으로 굴욕감을 느끼며 웃음을 선사했다. 급기야 국수 때문에 화를 낸 황제성에게 영상 편지로 사과하며 우정을 이어갔다.
      
    한편 이날 출연자들은 자신들의 육아방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승우는 “아내가 유대인식 교육법을 하고 있다”며 아이의 눈높이가 아니라, 다양한 주제에 대해 아이의 의견을 묻고 토론하게 만든다고 밝혔다. 손태영은 자신이 아이를 풀어놓는 스타일이라 남편 권상우와 싸운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아들 룩희가 때가 되니 한글을 쉽게 깨우칠 수 있다는 경험을 하며, 공부에 대해서도 강요하지 않는 엄마가 되었지만, 권상우는 아들의 실수에 신경을 써 결국 손태영이 일요일마다 국어공부를 시켜주고 있다는 것.
      
    다음 회 예고에서는 김승우-봉태규-문세윤-김일중-일라이가 감정태를 찾아 부산으로 향하는 모습과 김정태와 봉태규가 갈등을 빚는 모습이 보여지며 다음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살림하는 남자들'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