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악뮤 "YG와 안 어울린단 말 이해안돼" 댄스실력 공개

  • OSEN

    입력 : 2017.01.14 23:33


    [OSEN=박진영 기자] 악동뮤지션이 숨겨둔 댄스 실력을 뽐냈다.

    악동뮤지션은 14일 오후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후반전에서 댄스에 대해 "저평가된 부분이 있다. 노래에 가려져 춤이 빛을 발하지 못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수현은 "YG 와서 배운 스웩"을 보여주겠다고 했고, 이찬혁은 "악동뮤지션이 YG랑 안 어울린다고 한다. 우리가 댄스를 유독 잘 추는데 다른 색깔이라고 하는 것이 이해안된다"고 했다.

    이에 이수현은 "같은 색깔이다"라고 강조했고, 이찬혁은 "피아노와 기타가 저희 벽이다. 넘어야 할 산이다"라고 했다. 이후 두 사람은 빅뱅의 '판타스틱 베이비'에 맞춰서 댄스 삼매경에 빠졌다. 모두들 의외의 댄스 실력을 보여준 두 사람에 감탄했다. /parkjy@osen.co.kr

    [사진] '마리텔'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