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3분' 토트넘, WBA에 4대0 완승 '2위 점프'

    입력 : 2017.01.14 23:27

    ⓒAFPBBNews = News1
    토트넘이 웨스트브롬위치를 완파했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투입돼 3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서 열린 웨스트브롬위치와의 2016~2017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에서 해리 케인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4대0 완승을 거뒀다. 리그 6연승을 이어간 토트넘(승점 45)은 2위로 점프했다. 벤치에서 출발한 손흥민은 후반 43분 케인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토트넘의 3-4-3 카드가 다시 한번 위력을 발휘했다. 초반부터 강한 압박과 높은 볼점유율을 앞세워 웨스트브롬위치를 압도했다. 전반 11분 선제골이 터졌다. 에릭센의 킬패스를 받은 케인이 오른발 슈팅으로 웨스트브롬위치 골망을 흔들었다. 시종 웨스트브롬위치를 밀어붙인 토트넘은 25분 추가골을 넣었다. 에릭센의 슈팅이 맥얼리를 맞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토트넘의 공세는 계속됐다. 30분에는 델레 알리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고, 케인의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후반 들어 웨스트브롬위치가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토트넘은 흔들리지 않았다. 웨스트브롬위치의 공격을 막아낸 토트넘은 다시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후반 32분 케인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오른쪽에서 카일 워커가 올려준 크로스를 발리슈팅으로 마무리했다. 4분 뒤 케인은 해트트릭을 완성시켰다. 알리와 2대1 패스를 받아 깔끔한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종료 직전 손흥민을 투입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