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밀라 요보비치, 남다른 한국사랑…"태권도 좋아요"

  • OSEN

    입력 : 2017.01.14 21:38



    [OSEN=박현민 기자] 밀라 요보비치가 한국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밀라 요보비치와 이준기는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2017년 첫 내한스타가 된 밀라 요보비치는 한국말로 친근하게 팬들에게 인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어 "한국을 향한 남다른 애정이 있다. 내 딸에게도 한국 무술인 태권도를 교육하고 있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요보비치는 또 함께 영화 촬영을 한 이준기와도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gato@osen.co.kr

    [사진] '연예가중계'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