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박완규 "난 허세의 아이콘, 민소매로 독감"

  • OSEN

    입력 : 2017.01.14 19:21


    [OSEN=박현민 기자] 로커 박완규가 셀프디스로 웃음을 안겼다.

    1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첫 단독 출연한 박완규는 대기실에서 후배들과 입담을 주고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박완규는 머릿결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딴 거에는 욕심이 없다. 이거 하나만.."이라며 자신의 머릿결을 뽐내 대기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머릿결보다는, 난 허세의 아이콘이다. 항상 민소매만 입고 다니다가 독감에 걸렸다"고 이날 부득이하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온 것을 사과했다. / gato@osen.co.kr

    [사진] '불후의 명곡'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