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최영완 “남편 손남목과 현실판 ‘사랑의 전쟁’ 찍는다”

    입력 : 2017.01.12 14:59

    배우 최영완이 남편 손남목과의 현실판 '사랑의 전쟁' 같은 결혼 생활을 공개한다.
    12일 밤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과거 '사랑과 전쟁'을 통해 다양한 악녀 캐릭터로 얼굴을 알렸던 최영완이 출연한다.
    최영완은 녹화 당시 손남목과의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남편이 집에서 살림에 손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며 "집을 치우라고 남편과 말싸움을 하게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영완은 "남편과 그렇게 다투다 보면 점점 화가 올라 '사랑과 전쟁'처럼 '이혼해!'라는 말이 습관적으로 나온다"며 실제 싸우는 모습을 재연해 스튜디오를 뒤집어 놨다.
    또 그는 손남목에게 명품 가방을 선물 받은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최영완의 남편 손남목은 '대학로 만수르'라 불리는 연극 연출가.
    최영완은 "남편이 '너도 여배우니 명품 가방 하나는 있어야지'라며 고가의 명품 가방을 선물해주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며칠 되지 않아 거짓말처럼 선물 받은 가방의 끈이 뚝 떨어졌다. 남편에게 'A/S를 맡겨야 한다'고 하자 '뭘 A/S를 받냐, 그냥 다시 하나 사줄게'라고 말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영완의 이야기에 다른 출연자들은 "역시 대학로 재벌 손남목"이라며 놀라워했다. 그러나 그가 선물 받은 명품 가방에는 어마어마한 비밀이 숨겨져 있었다는 후문. 한편 '백년손님'은 1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조선닷컴>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