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사망 진단" 채리나·박용근, 죽음위기 뛰어넘은 사랑

    입력 : 2017.01.12 11:00

    가수 채리나가 남편인 야구선수 박용근과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혼성그룹 '룰라' 출신 김지현, 채리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채리나는 남편인 박용근 선수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채리나는 "저는 야구의 '야'자도 모르는 사람이었다. 디자이너를 하는 친구가 내 팬을 소개해주겠다고 해서 처음 만났다. 그때만 해도 그냥 저를 친누나처럼 잘 따르는 동생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편한 누나 동생 사이로 지내던 중 갑자기 안 좋은 사고가 있었다. 큰 사고를 당한 뒤 그 친구가 너무 큰 수술을 받았다. 다행히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는데 그 친구가 장문의 문자를 보냈더라. '누나 당황스럽겠지만, 제가 누나를 많이 좋아한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2012년 서울 강남의 한 주점에서 벌어진 칼부림 사건을 언급한 것.
    그러면서 채리나는 "그 친구가 수술을 받는 동안 내 기도 제목은 '깨어나기만 한다면 이 친구가 원하는 걸 다 들어주겠다. 제발 살아만 다오'였다. 정말 다행스럽게 살아났고 그 친구의 문자에 '무조건 오케이, 야구를 못하더라도 내가 평생 책임질게'라는 마음이었다"고 전했다.

    특히 채리나는 "그 친구가 나랑 안 친했다면 그 자리에 오지 않았을 텐데, 큰 피해를 입은 것도 나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수술 들어가기 전에도 '99% 사망 진단이다. 수술 진행하겠냐'고 했다. 지금이 기적같다"고 고백했다. 박용근은 현재 건강을 회복해 kt wiz 소속 야구 선수로 뛰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인물정보]
    "같은 곳을 바라보며"… 채리나♥박용근, 달달 웨딩화보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