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오늘 피의자 소환

    입력 : 2017.01.12 03:04

    특검, 대가성 뇌물 공여 혐의
    국회에 위증혐의 고발 요청도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뇌물 공여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12일 오전 9시 30분 소환 조사한다고 11일 밝혔다. 특검팀은 이날 국회 국정조사특위에 이 부회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해달라고 요청했다.

    특검팀은 그동안 삼성이 2015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미르·K스포츠재단에 204억원을 출연(出捐)하고, 2015년 9~10월 최순실씨 모녀(母女)가 독일에 세운 코레스포츠 등에 80억원을 지원한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등을 도운 데 따른 대가로 보고 수사를 해왔다.

    이 같은 특검팀의 수사 내용은 삼성이 박 대통령,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 등의 강요에 따라 '어쩔 수 없이 낸 돈'으로 판단한 검찰 수사와 다른 것이다. 이 부회장은 두 달 전 검찰에서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이 부회장은 2014년 9월과 2015년 7월, 2016년 2월 등 박 대통령과 3차례 독대(獨對)를 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최씨에 대한 지원 및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출연을 부탁했으며,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돕도록 안 전 수석에게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규철 특검보는 "이 부회장을 조사한 뒤 다른 삼성 관계자들을 일괄적으로 사법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특검팀은 앞서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장충기 미래전략실차장(사장) 등을 조사했다. 이 특검보는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묻는 말에는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했다.

    삼성 측은 "출연금과 최씨에 대한 지원은 박 대통령의 강요에 따른 것이지 결코 뇌물이 아니다"고 해왔다. 삼성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특검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할 것"이라며 "조사를 통해 오해가 풀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업 정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