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세계 첫 비흡연 국가 되나

  • 박채운 인턴
입력 2017.01.11 15:15

러시아 연방 보건부가 2014년 이후 출생자에게 담배 판매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BBC 등 외신이 11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흡연 전면금지를 현실화하려는 정치인들의 담배 판매 반대 전략의 일부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2014년 이후 출생한 모든 러시아 국민은 성인이 된 후에도 담배를 살 수 없게 된다.

길에서 흡연하는 여성들/위키미디어
길에서 흡연하는 여성들/위키미디어

현재 러시아 연방 보건부는 ‘담배 소비를 막기 위한 정책 제안’이라는 정책 문서가 정부 관료 사이에서 널리 공유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국가 보건위원회의 소속 니콜라이 게라 시멘코는 지난 10일 “백번이고 옳은 목표다”고 말했다. 이전에 다른 국가에서도 비슷한 금연 정책을 내놓은 적이 있으나, 실제로 시행한 국가는 아직까지 없다.

한편 러시아에서 담배 한 갑의 가격은 1달러(약 1100원) 수준이며, 러시아의 흡연율은 약 40%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러시아 정부는 성인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이미 주택가 15m 이내에서의 흡연을 법으로 금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