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에너지 低소비 주택 만들어 低소득층 지원"

    입력 : 2017.01.10 03:04

    최대 400만원 들여 수리 지원

    서울시가 저소득층이 주로 거주하는 단독·다가구 주택의 난방 효율을 높여 비용 부담을 줄여주는 주택 수리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를 통해 '서울형 에너지 저소비 주택 모델'을 만들고, 내년부터 시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연면적 500㎡ 미만 건물에 살면서 중위 소득 60% 이하(4인 가구 월 소득 268만428원)인 10가구가 사업 대상이다. 쪽방, 다세대 등 저소득층이 주로 사는 소규모 주택은 에너지 절약 설계 기준의 적용을 받지 않는 데다 낡고 관리도 안 돼 난방 효율이 낮기 때문이다. 건축물 에너지 절약 설계 기준에 따르면 500㎡ 이상 건물엔 의무적으로 단열(斷熱) 설비, LED(발광 다이오드) 전구 등을 사용해야 한다.

    시는 저소득층이 겨울철 주거 비용의 대부분을 난방비로 쓴다고 파악하고 있다. 시는 2015년 저소득 주거 취약 가구의 집을 고쳐주는 '희망의 집수리(10가구)' 사업을 한 적이 있다. 당시 1인 가구(7가구)는 월평균 난방비로 10만8311원을 썼다. 그해 월 최저생계비 중 주거비가 11만3원이었다.

    시는 이번 주택 수리 사업에 가구당 최대 400만원을 책정했다. 수리비가 많이 드는 전면 리모델링 대신 창호 교체, 단열재 보강, LED 램프 설치 등을 할 예정이다. 저소득층 대부분이 집을 소유하지 않고 세를 살고 있어 집 구조를 변경하지 않으면서 개·보수를 하겠다는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