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안철수와 함께 하는 빅텐트, 가능성 충분하다"

조선일보
  • 엄보운 기자
    입력 2017.01.03 03:03 | 수정 2017.01.03 03:22

    손학규 "2~3월에 정치 빅뱅"
    박지원 "손학규 등 모셔와 대선 드림팀 만들겠다"

    손학규
    /연합뉴스

    손학규〈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은 물론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 김종인 민주당 의원 등이 다 함께 참여하는 소위 '빅텐트'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반 전 총장의 구체적인 생각, 이런 것을 정확하게 아직 모르고 있어서 귀국해서 행보를 봐야겠다"면서도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손 전 대표는 "오는 22일 그간 추진해왔던 '국민주권 개혁회의' 출범식을 열겠다"며 "정당을 초월해 제왕적 대통령제에서 나온 여러 가지 비리들, 국정 농단의 기득권 특권, 패권시대를 거부하고 국민이 주권의 중심이 되며 주권이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정체성에 동의한다면 누구에게나 문호가 개방돼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손학규 전 대표를 당 대선 후보로 모셔오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천정배를 대선 후보로 우뚝 세우면서 손학규·정운찬 등 뜻을 같이하는 모든 분을 모셔 대선 드림팀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합리적 중도 개혁 세력, 개헌 세력이 총결집해 국가 대개혁으로 촛불에 응답해야 한다"며 '연대'에 무게를 실었다.

    야권 관계자는 "지금부터 대선까지 벌어질 세력 개편 및 합종연횡의 중심에는 손 전 대표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손 전 대표는 "2~3월에는 한국 정치에 커다란 변화, 빅뱅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인물 정보]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누구?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