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 박신양·박보검·김하늘, 男女 최우수상 수상…송중기 눈물

입력 2017.01.01 01:0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박신양과 박보검, 김하늘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2016 KBS 연기대상'은 박보검-김지원-전현무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박신양은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 김하늘은 '공항 가는 길'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하면서 많이 부족함을 느꼈다. 그때마다 조언해주신 중기 형 감사드린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와 함께 화면에는 박보검과 같이 눈물을 흘리는 송중기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 "든든한 선배분들이 계셔서 이영이라는 캐릭터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감사한 분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박보검은 "훗날 오늘을 회상했을 때 절대로 부끄럽지 않도록, 늘 정직하게 진실된 사람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늘 기도해주시는 사랑하는 가족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눈물의 수상 소감을 밝혔다.
박신양은 "조들호를 만드셨던 많은 분들을 대신해 이 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소속사, 가족, 시청자에게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하늘은 "'공항 가는 길'이 용기를 내야 하고, 도전이 되는 캐릭터고 작품이었는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이번 드라마는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 그 어느 때보다. 촬영할 때 캐릭터도 그렇고 많이 지칠 때가 있었는데 항상 도우-수아 응원해주셔서 정말 많은 힘이 됐다. 이번 작품은 진심으로 '공항 가는 길' 사랑해준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